Home l  Site Map l  즐겨찾기  E-Mail
 
 
  태극도통감
  무극진경
  태극진경
  진경검색
  도서목록
 
 
* 진경구분 무극진경 태극진경
 
* 무 극 1장 2장 3장 4장 5장 6장 7장 8장 9장
 
* 무 극
1~5절 6~10절 11~15절 16~20절 21~25절 26~30절 31~35절 36~40절 41~45절
46~50절 51~55절 56~59절
3장 1절
구천상제님께서 계묘(癸卯:도기 전 6, 단기 4236, 서기 1903)년 정월에 전주에 행행하셔서 서원규(徐元奎)의 약방에 행재하시니 김병욱(金秉旭), 김윤찬(金允贊) 등이 추종하니라.
3장 2절
한 종도가 상제님께 여쭈기를 “금년에는 어떤 곡식종자를 심음이 좋으리이까?” 하니, 말씀하시기를 “일본사람이 녹줄을 띠고 왔으니 일본종을 심으면 녹줄이 따라들리라.” 하시니라.
3장 3절
장익모(張益模)가 어린 아들을 지나치게 사랑함을 보시고 말씀하시기를 “복은 위에서 내리는 것이요, 아래에서 치오르지 않느니 자식보다 부모를 잘 공경하여야 하느니라.” 하시니라.
3장 4절
3월에 전주에 행재하실 때 장효순(張孝淳)의 딸이 어려서부터 횟배를 앓아 해마다 달포씩 서너 번 고생하더니, 이해에는 두어 달이나 계속되어 생명이 위태로우니라. 효순이 고쳐 주시기를 애원하니 상제님께서 그 사위를 부르셔서 “부부끼리 벽을 끼고 서로 등을 맞추어 서라.” 하시니 명하신 대로 하매 딸은 낫고 사위가 옮아 앓으므로 상제님께서 그 몸을 어수로 만져 낫게 하시니라.
3장 5절
상제님께서 형렬과 종도들에게 하명하시기를 “옛적에는 동서양 간에 교통이 없었으므로 신명도 또한 서로 넘나들지 못하니라. 이제는 기차와 윤선으로 수출입하는 화물의 표호(標號)를 따라 서로 통하여 다니므로 조선신명들을 서양으로 보내어 역사시킬 길을 틔우려면 재주(財主)가 있어야 하리니 천거(薦擧)하라.” 하시므로 병욱이 전주 부호 백남신(白南信)을 천거하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