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l  Site Map l  즐겨찾기  E-Mail
 
 
  한국종교자료
       갱정유도
       원불교
       천도교
       대종교
  진경속인물
  진경에 나오는 인물
  성지유적답사
  사진보기
  동영상보기
  자료모음집

 


대종교

 
 ▶ 개관


대종교는 우리 민족의 고유신앙을 바탕으로 한 도·선맥(道·仙脈)을 간직한 종교로서 단군 한배검(天祖神)을 교조(敎祖)로 받드는 종교다.
대종교 교사(敎史)는 민족의 역사와 함께 하며 교의에는 민족의 사상과 철학이 담겨져 있다. 구현목표(具顯目標) 또한 개국이념(開國 理念)인 홍익인간 이화세계(弘益人間 理化世界)다.
교리상(敎理上)으로 보아 모든 종교(宗敎)를 포용할 수 있는 조화(調和)의 원리를 갖춘 세계종교성을 띤 후천세계 종교다.
이미 먼 옛날 신라 때 고운 최치원(孤雲 崔致遠)선생이 ‘난랑비서’에서 ‘우리나라에 현묘한 도(玄妙之道)가 있으니 배달교[風流道]라 이른다.
이 교의 유래는 선사(仙史)에 자세히 밝혀 있다. 실로 도교(道敎)·불교(佛敎)·유교(儒敎) 등 삼교(三敎)를 모두 포괄(包括)하여 중생(衆生)을 교화한다’ 고 한 것은 도·불·유 삼교가 성립된 이전부터 세 교의 기본적 교리가 다 포함돼 있는 종교라는 것을 뜻한다.
이 세 교의 교의가 다 들어 있는 것은 경전(經典)인 삼일신고(三一神誥)에 있는 지감(止感), 조식(調息), 금촉(禁觸)을 삼법(三法)이라 하는데 불교의 명심견성(明心見性)하는 참선법(參禪法)이 지감법에서 유래한 것이며 도교의 양기연성(養氣煉性)하는 도인법(導引法)이 조식법에서 유래한 것이고 유교의 수신솔성(修身率性)하는 수양법(修養法)이 금촉법에서 유해한 것 이라고 본다.
이 세 법을 모두어 함께 수행(修行)하여 통달하는 것을 삼법회통(三法會通) 이라 한다.
신관(神觀)으로 보더라도 조화(造化), 교화(敎化), 치화(治化)의 3대권능(三大權能)을 두루 갖추신 삼신일체(三神一體) 한얼님(하느님)을 주체(主體)로 하고 모든 종교를 작용(作用)으로 포함한 무극대도(無極大道)요 무상대도(無上大道)이므로 모든 종교의 모체(母體)요 근원이라고 보고 있다.
대종교 교리 자체가 삼신일체가 기인한 삼일원리로 이루어지고 있다.
‘삼일신고’ 진리훈(眞理訓)에 사람에게는 세참함[三眞]인 성품[性]과 목숨[命]과 정기[精]를 한얼님으로부터 점지받았는데 태어나면서 세가달(三妄)인 마음[心]과 기운[氣]과 몸[身]에 끌리어 선악과 맑고 흐림과 후(厚)하고 박(薄)함이 생긴다.
따라서 이 세 가달을 세참함으로 돌이키면 참사람이 되고(返妄卽眞) 다시 참함을 위로 돌이키면 한얼님과 같이 한다. 곧 반진일신(返眞一神)이요, 신인합일(神人合一)이다
또한 삼일논리의 주체는 하나[一]인데 세[三] 작용으로 나뉘고 작용인 셋은 다시 하나인 근본으로 환원한다는 이치다. (곧 卽三卽一이다) 이것이 배달민족의 사상 가운데 깊이 흐르고 있는 삼일철학(三一哲學)의 맥락이다.
또 삼일논리는 하나(一)가 곧 무한대(無限大)이듯이 천상(天上)과 지상(地上)이 같고 한울과 인간이 같으므로 천·지· 인(天地人) 삼극(三極)을 일체(一體)로 본다.
인간을 한울과 같은 소우주(小宇宙)로 보며 인간을 한얼님의 자손이요 한얼백성(天民)임을 깨우치며 한얼을 공경하고 조상을 받들어 모시며 이웃과 사람을 귀히 여기며 사랑하는 것을 한얼의 윤리(天倫)로 삼으며 충효(忠孝)사상을 키운다.
이 충효사상은 일제(日帝)의 강점하(强占下)에서 정의로운 항일독립투쟁으로 일관한 종단이 되었고 36년 동안에 무려 10여만 명의 순교, 순국 희생자를 낸 애국, 애족의 종교로 그 이름을 떨친 것이다. 더 나아가 전생(前生)과 현생(現生)과 후생(後生)을 영원한 하나로 보는 것도 특징이다.

2. 연 원

국조 단군님을 교조(敎祖)로 받드는 종교이므로 개교사(開敎史)는 단군의 고사(故事)로 거슬러 올라간다. 삼국유사(三國遺事)의 단군고기(檀君古記)와 신사기(神事記)와 삼일신고봉장기(三一神誥奉藏記) 또는 신단실기(神壇實記) 및 신단민사(神壇民事) 등 옛 기록에 일치하게 나타난다.
‘단군한배검(壇君大皇祖 一 天祖神)이 크게 인류를 유익하게 하고 한얼이치로써 다스려지는 지상천국(弘益人間 理化世界)을 이룩하기 위하여 상원갑자(上元甲子)’의 해 상달상날(上月上日 - 十月三日)에 한울문을 여시어 한얼사람(以神化人)으로 천부삼인(天符三印)을 가지시고 한밝뫼[太白山 = 白頭山] 밝달나무[神檀樹] 아래 나리시어 풍백(風伯)과 우사(雨師)와 운사(雲師)와 뇌공(雷公) 등 여러 신장(神將)을 부려 산하(山河)를 개척하고 사람과 사물을 이치(理致)로 자라게 하고 한얼의 도(天道 - 神道)로써 가르침을 베풀었다.
이 한얼사람은 곡식 목숨 질병 형벌 선악의 5가지 일(五事)를 주관하며 인간을 360여 가지 일로 다스리시었다‘고 한 고사(故事)가 바로 개교(開敎) 연원(淵源)인 것이다.
교조관(敎祖觀)에서 한번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은 삼국유사의 ’단군고기‘에 한임(桓因 - 환인이 아닌 한임으로 발음)과 한웅(桓雄)의 사이를 또 한웅과 한검(桓儉 - 단군왕검)의 사이를 각각 아버지와 아들의 관계로 즉 삼대설(三代說)로 다루어 졌으나 이는 역사가(歷史家)의 입장에서 쓰여졌기 때문이며 종교학적 입장에서는 삼신일체(三神一體)로서의 체(體)와 용(用 - 쓰임)의 관계로 보는 것이다.
우리겨레는 우주의 본체를 ‘한’이라고 표현해 왔고 이 ‘한’을 인격화해서 한님 한얼님 하느님이라고 불러왔다. 그러므로 종교적 입장에서는 한임, 한웅 한검의 관계를 조화신(造化神) 교화신(敎化神) 치화신(治化神)의 3대 권능을 두루 갖추어 가지신 삼신일체 한얼님의 분화(分化)된 발현(發現)으로 보는 것이다.
한웅천왕이 ‘홍익인간’의 대이념으로 이 세상에 나리신 것 [降世]은 천도(天道)로서 교화(敎化)한다는 뜻이 있으니 이는 한얼님 섭리의 가장 거룩하고 성스러운 일이었다. 한웅천왕의 나리심과 오르심[御天 - 昇天]은 한얼님의 화현(化現)이요 환은(還隱)이었고 그 교화 역시 천도의 드리우심이었다.
이 내리고 오르심은 죽음이 없는 영원 불멸하는 신선(神仙)사상으로 깊숙이 흐르고 있는 전통적 도맥(道脈)이다.
한웅천왕의 교화력으로 한얼의 도를 설교(說敎)한 그 교화로 개화(開化)된 삼천단부(三千團部)의 백성들이 그 어른을 우러러 임금으로 추대하니 바로 한검(단군왕검 - 밝은임금)이 된 것이다.
이에 단군한배검(大皇祖)은 대종교를 개교한 교조(敎祖)인 동시에 배달(倍達 - 밝달) 나라를 개국한 국조(國祖)시다.
대종교 연원에 따르는 개교(開敎)와 개국(開國)의 년대(年代)는 중요한 뜻을 지니고 있다. 으뜸되는 갑자(上元甲子)년이 개천원년(開天元年)이 되는 바 또한 대종교 교력(敎歷)의 시작이니 금년(2005)은 좥개천 4462년좦이 된다.
근래 사회의 일부에서 이미 96년 전에 대종교에서 제정하여 사용하기 시작한 개천연호(開天年號)를 빌어다가 사용하면서 도리어 대종교 더러 6천년 이상으로 소급해서 보다 더 윗 상고(上古)시대로 년대를 끌어 올려야 된다고 하는 이들이 있는데 그것은 민족사적(民族史的) 입장에서 보는 것이지 종교적 입장에서는 다르니 민족사와 교력(敎歷)을 혼돈하는 것 같다.
대종의 교사(敎史)와 신관(神觀)과 경전(經典)간에 서로 얽혀서 연계돼 있기 때문에 덮어놓고 연대만 올려 놓는다고 능사가 아닌 것이다.
으뜸갑자[上元甲子]년에서 두돐갑자의 무진[再週甲子戊辰]이 되는 해에 개국(건국)되었으니 개천 125년에 해당된다. 이 해가 바로 단기원전(檀紀元年)이다 . 그러니 개천연호가 단기연호보다 124년이 앞선다.

3. 교맥(敎脈)

본교의 내력 곧 교맥을 살펴보면 고조선 시대에는 천신교(天神敎 - 한검교)라 하였고 부여에서는 대천교(代天敎) 고구려에서는 경천교(敬天敎) 신라에서는 숭천교(崇天敎 - 또는 風流道 - 風月道 - 배달도 - 화랑도) 백제에서는 수두(蘇塗), 발해서는 진종교(眞倧敎), 고려에서는 왕검교(王儉敎), 만주에서는 주신교(主神敎)라 하고 다른 곳에서는 신교(神敎) 또는 천신교라고 하였으며 근세에 와서 대종교(大倧敎)로서 이어졌다.
역대로 교명(敎名)을 달리하면서도 그 교맥은 하나로 계승되어 온 것이다.
그러나 고려 중엽(中葉) 원종(元宗)때 몽고(元)의 침입으로 교문이 닫히고 계속되는 외세에 몰리어 우리의 주체성을 되살리지 못한 채 700여년에 민속화(民俗化)의 형태로 잔영(殘影)을 유지하여 오다가 마침내 조선 말엽에 나라마저 망하는 지경에 이르자 홍암대종사(弘巖大宗師 - 羅喆先生)에 의해 1909년(단기 4242)에 대종교로 중광(重光 - 復元)함으로써 그 교맥이 회생(回生)되었다.

4. 중광(重光) 이후의 역사

 1909년(단기 4242) 음력 정월 보름날 흥암 대종사(나철)가 오기호(吳基鎬 - 일명 吳赫), 이기(李沂) 등 동지와 함께 서울 재동(齋洞)에서 ‘단군대황조지신위(檀君大皇祖之神位)’를 모시고 제천대례(祭天大禮)를 행함과 동시에 단군교포명서(檀君敎布明書)를 공포하였다. 이로써 옛 도·선맥(道仙脈)이 대종교로 다시 이어졌다.
따라서 대종교는 신흥종교(新興宗敎)가 아니라 민족의 역사와 함께한 민족정통종교의 맥을 다시 이었다고 하는 것이니 그날을 중광절(重光節)이라고 하여 기념한다.
중광된 대종교가 일제하에서 종교적 포교와 함께 항일 독립(광복)투쟁을 한 것은 필연적인 사명이었으니 그로써 민족과 조국에 기여한 것이다.

(1) 대종교가 중광됨으로써 민족 고유의 정통신앙을 되찾았고 민족주체사상을 일깨워 민족정기를 되살렸다.

(2) 대종교가 국내외에서 단군숭봉운동의 중심이 되어 문헌간행 천진(天眞 - 단군성상) 봉안 사업이 계속되었다.

(3) 민족 최고(最古)의 명절인 ‘상달상날’의 개천절(開天節)의 복원으로 단군한배검의 홍익인간 이화세계 구현을 위한 개천·개국(開天·開國)의 큰 뜻을 오늘에 되살려 민족 통합의 구심력 형성의 기반을 닦았다.

(4) 개천연호 및 단기연호를 사용하여 우리민족의 유구한 역사성과 문화민족임을 일깨웠다.

(5) 과거에 왜적이 다른 종교는 포교활동을 인정하면서도 대종교는 ‘국조 단군을 숭봉하는 항일교단’이라 하여 심한 박해로 더 이상 포교할 수 없어 1914년(단기 4247) 총본사를 만주(滿洲)로 옮겨 망명의 길을 떠났다. 그 후 중국대륙의 각처를 누비며 신출귀몰(神出鬼沒)한 항쟁이 30여년 계속되었다.

(6) 성재 이시영 도형(省齋 李始榮道兄) 형제분이 주도하여 신흥무관학교(新興武官學敎)를 설립. 독립군단의 충추세력을 이루었다.

(7) 단군이 세상일을 다 마치고 하늘나라의 본자리로 다시 오르신 날(음력 3월 보름날)을 어천절(御天節)로 정하여 국조숭봉운동 및 단군사상을 폈으니 천인합일(天人合一)에 반진일신(返眞一神)의 도, 선맥을 깨우치신 바 어천사상은 곧 신선사상이며 죽음 자체가 없는 영원불멸 사상임을 일깨웠다.

(8) 제천의식(祭天儀式)인 선의식(儀式)을 복원하여 경천, 숭조, 애인(敬天, 崇祖, 愛人)사상과 충효(忠孝)사상이 민족의 정통사상임을 알리고 자랑스러운 천손(天孫)·천민(天民)임을 일깨웠다. 이에 따른 뿌리찾기 운동이 근일에 고조되고 있다.

(9) 36년간이나 되는 대장정(大長征)의 항일 광복 운동에서 꾸준히 핵심체가 된 대종교는 항쟁이 곧 포교요, 포교는 곧 항쟁으로 이어졌고 그에 따라 또한 1919년(단기 4252)에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의 중추(中樞)가 되었다.

(10) 1916년(단기 4249) 음 8월 15일 홍암 대종사(羅喆)는 왜적이 조국을 강점하고 대종교를 지속적으로 탄압하자 황해도 구월산 삼성사(三聖祠)에서 ‘이에 한오리 목숨을 끊음은 대종교를 위하여 또 한배님을 위하여 또한 만천하를 위하여 죽는 것이다’ (요약)하는 유서 순명삼조(殉命三條)를 남기고 폐기법(閉氣法)으로 순명조천(殉命朝天)하였다. 이 날을 가경절(嘉慶節)이라 한다.

(11) 제 2세(世) 도사교(都司敎 - 교주) 무원종사(茂園宗師 金敎獻)는 왜적의 박해를 피하여 1917년(단기 4250)에 총본사를 삼도구(三道溝)로 옮겨 포교하는 한편 독립운동의 진중(陣中)에서도 신단실기(神壇實記)와 신단민사(神壇民史)를 저술 출판하여 바른 역사를 가르쳤다.

(12) 무원(茂園)종사는 1918년(단기 4251)에 대한(무오)독립선언을 주도하므로서 동경 2·8독립선언과 3·1 독립선언에 기폭제(起爆劑)가 되었으며 무원(김교헌) 종사(宗師)가 기초(起草)하여 조소앙(趙素昻)이 다듬어서 지도자 39인 연서(連署)로 이루어졌다. (여기에 대종교인이 25인이 넘다) 3·1독립선언이 비무장독립만세 운동으로 표출된데 비해 (무오)독립선언은 적극적인 무력항쟁(武力抗爭)을 주맥(主脈)으로 한다.

(13) 도사교(都司敎 - 교주)가 되는 영선(靈選)에 까지 올랐으나 항일 투쟁을 위하여 교통(敎統)계승을 사양한 백포(白圃 - 徐-) 종사는 1911년(단기 4244)에 중광단(重光團)이란 대종교 중심의 독립운동 비밀결사(結社)를 조직하여 항쟁을 계속하였다. 뒤에 정의단(正義團)으로 개편되었다.

(14) 백포(徐一)종사는 1918년(단기 4251)에 중광단(정의단)을 전신(前身)으로한 북로군정서(北路軍政署)를 설립하여 총재에 취임하고 대종교 청년을 중심으로 독립군을 편성하여 군사훈련에 주력하다.

(15) 1920년(단기 4253) 9월 10일 북로군정서 서일(徐一)총재는 총사령관에 김좌진(金佐鎭), 참모장에 나중소(羅仲昭), 연성대장(鍊成隊長)에 이범석(李範奭) 등으로 편성하여 청산리(靑山里) 독립전쟁에서 왜군 연대병력을 완전 섬멸하여 전사(戰史)에 길이 빛나는 대첩(大捷)을 거두었으며, 또한 봉오동(鳳梧洞), 대전자(大甸子) 전투도 대승(大勝)을 거두었다.

(16) 그 후 왜적의 박해와 교포 무차별 학살 보복전으로 수만의 교우(信徒)를 잃고 1922년(단기 4255)에 북만주 녕안(寧安)으로 총본사를 옮기고 이듬해에 다시 밀산(密山)으로 옮겼다가 그후 6년간은 지하 운동을 하면서 은피(隱避) 생활로 일관하였다.

(17) 백포(徐一)종사는 항일 독립투쟁을 계속하는 동안에도 포교와 교리연구에 몰두 철학적 이론체계를 세워 회삼경(會三經), 구변도설(九變圖說) 등 많은 저서를 남겼다.

(18) 1924년(단기 4257)에 무원(김교헌) 종사의 뒤를 이어 제 3세(世) 도사교(都司敎)로 취임한 단애 윤세복(檀崖 尹世復)종사는 1928년(단기 4261)에 소위 삼시조약(三矢條約)에 의한 대종교 금지령을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통하여 중국 중앙정부와 외교(外交) 교섭(交涉)으로 철회시켰다.
왜적의 탄압 속에서도 대종교를 사수할 목적으로 1934년(단기 4267)에 총본사를 발해의 옛 도읍지(古都)인 동경성(東京城)으로 옮기고 하얼빈에 선도회(宣道會)를 설치하는 등 포교활동에 전력하였다.

(19) 단애 종사는 평생을 종교인으로서 포교활동과 독립운동과 민족교육사업에 헌신하므로서 삼위일체의 길을 걸어간 근세사의 큰 별이었다.

(20) 단애종사는 ‘흥업단’ 이란 비밀 지하 독립운동 단체를 조직 항일투쟁에 전력을 기울였으니 30년대 후반 일제의 세력권내에서 독립항쟁단체의 맥이 끊어져가던 시기에도 오직 대종교 계열의 조직만은 그 맥락을 이어 나갔다.

(21) 임오교변(壬午敎變)과 조선어학회 사건

가) 임오교변은 일제가 항일독립정신의 진원지인 대종교를 뿌리 뽑을 목적으로 단애(윤세복)종사를 비롯한 20여명의 대종교 간부를 항일이라는 구실로 일제히 검거하여 갖은 고문과 고초를 가하여 백산(白山) 안희제(安熙濟)를 위시한 열 분의 순교자를 내었다.
생존자 단애는 무기(無期) 형을 다른 이들은 5년에서 15년의 중형을 받았다. 이때 순교한 열분들을 임오순교십현(壬午殉敎十賢)이라고 일컫는다.

나) 일제가 우리 언어와 문자의 말살을 꾀한 조선어학회사건에서도 교인 학자들이 많이 투옥 연루되었으니 이극로, 이윤재, 정열모, 이병기, 이희승 등이 투옥되고 그 외에 최현배, 정인보, 안재홍, 이은상을 비롯한 여러학자들이 연루되어 고초를 겪었다.

(22) 단애종사는 액하(掖河)의 옥중에서도 ‘삼법회통(三法會通)’을 저술하여 선맥의 호흡수련법을 승계 정립하였다.

(23) 일제의 패망으로 영어(囹圄)에서 풀려나온 단애 종사는 다시 동경성(東京城 - 만주)에서 총본사(總本司)를 복원하고 대종학원을 부활시켜 활동을 시작했으나 다시 공산군의 박해가 다가오고 있어서 단애종사 일행은 1946년(단기 4279) 2월에 환국하니 홍암 대종사가 만주 청파호에 총본사를 개설한 후 33년만의 환국(還國)이었다.

(24) 1946년(단기 4279) 8월 15일, 해방 1주년 기념축하 봉화제전(烽火祭典)에 성화(聖火)의 불씨를 대종교 천진전(天眞殿)에서 원도식(願禱式)을 거행한 다음 도사교(都司敎 - 교주)인 단애종사(檀崖宗師 - 尹世復)가 직접 채화하여 손기정씨(孫基禎 - 마라톤 왕)에게 전(傳)하였는데 이것이 거국적 행사 성화채취에 전통적 원천(源泉)이 되었다.
그해 10월 3일에 국조(國祖) 단군이 천제(天祭)를 올린 강화 마리산 참성단에서 역사적인 성화 전수식(傳授式)을 거행함으로서 마니산이 오늘의 성화 발원지가 되었다.

(25) 국학진흥에 앞장서 밑거름이 되었으며 여러 상아탑(象牙塔)을 쌓아 국가와 민족의 장래를 설계했다. 망명(독립항쟁) 중에도 가는 곳마다 학교를 시작했고 환국 후에는 대종학교를 비롯하여 홍익대학, 신흥대학(경희대 전신), 국학대학, 단군대학 등 여러 상아탑을 쌓아서 건네주었다.

(26) 홍익인간(弘益人間)의 대이념을 교육이념으로 부각시켰으며 세계 석학(碩學)들에 의해서 제창되기에 이르렀고 겨레의 통일광복도 홍익이념으로 동질성 회복에 역점을 두어야 된다고 제창하고 있다.

(27) 미래 방향과 목표
  가) 통일을 성취하는 대망(大望)의 시점에서 정통적 선맥을 바탕으로 한 교리(敎理)와 신앙이 일치한 현대적인 이념종교(理念宗敎)로서 종단체제를 강화하여 만민의 생활 종교로 승화시킨다.
  나) 모든 종교와 사상과 철학을 조화시킬 수 있는 통합의 원리를 지닌 대종교는 차원높은 상징적인 뿌리종단으로서의 제 모습대로 청정한 목탁과 우렁찬 천북(天鼓一迎鼓)을 울리면서 의연하게 홍익대도를 걸어간다.
  다) 당면과제 (當面課題) 및 목표
      ㄱ) 천궁(단군성전) 건립 및 총본사(總本司) 재건
      ㄴ) 경전(교리)의 현대화
      ㄷ) 국학교육 및 교역자 양성
      ㄹ) 사회봉사 활동
      ㅁ) 자연보호 및 환경정화 운동
      ㅂ) 사회 도덕성 회복 운동
      ㅅ) 조국통일을 취해 홍익인간 이념과 민족동질성 회복 운동
      ㅇ) 중국 청파호에 안장된 3종사 묘역 성역화 및 해외포교 활동

5. 교기〔敎章, 天旗〕

대종교는 천신교이므로 교기를 약칭 천기(天旗)라 하고 대교의 표징(表徵)이니 그 모양은 원·방·각(圓方角)의 삼묘(三妙)이며 천·지·인(天地人) 삼극(三極=三才)을 뜻하며 성·명·정(性命精) 삼진(三眞)과 인·지·용(仁智勇) 삼달(三達)의 표상(表象)으로서, 그 색깔은 흰바탕에 원(圓)이 푸른 색, 방(方)이 누른 색, 각(角)이 붉은 색이다.(교기생략)

 

 ▶ 교 의

1. 신앙대상

1) 최고 유일신(最高唯一神)
세계의 모든 종교 가운데 유일신을 믿는 종교는 많지만 대종교의 세검한몸(三神一體)이신 한얼님(하느님)이 지니신 권위와 우위성은 절대적이다.
그것은 절대신·주재신(主宰神)·최고신·우주신으로서의 유일신이며 그 권능과 작용에서는 조화신(造化神)·교화신(敎化神)·치화신(治化神)으로서의 삼신일체 한얼님이시다.
그러나 ‘홍익인간 이화세계(弘益人間 理化世界)’의 대이념을 이 땅에 펴고자 한얼님의 몸소 사람이 되어(以神化人 - 한얼사람) 한밝뫼(백두산)에 내려왔으니 신인(神人)으로는 삼신일체 한배검(天祖神)이다. 한배검은 대종교의 주신인 동시에 교조(敎祖)다.

2) 신위(神位:한얼자리)

가) 세검한몸(三神一體)이신 한배검(天祖神)은 우주가 생성(生成)하기 전부터 더 위가 없는 으뜸자리에서 우주를 내시고 만물을 창조하신 조화주(造化主) 한임(桓因 :한얼님)이오, 인간 세상에 내려오셔서는 만백성을 가르쳐 깨우치는 교화주(敎化主) 한웅(桓雄)이오, 만물과 백성을 기르고 다스리는 치화주(治化主)이신 한검(桓儉)이다. 그래서 세검(三神)은 한몸(一體)으로 한배검(天祖神)이라 받들어 모신다.

나) 삼대권능(三大權能)
한 몸이신 세검은 하나이신 한얼님으로서 조화, 교화, 치화의 권능을 지닌 권화(權化)이니, 때문에 조화주로서는 어버이(父母)이며 교화주로서는 스승(師)이며 치화주로서는 임검(君:임금)이다.

다) 체·용(體·用)의 관계
한얼님(하느님)은 주체(體)가 되시고 한임(桓因)과 한웅(桓雄)과 한검(桓儉)은 주체의 작용(用)이 되는 관계다. 보이지 않는 한얼님은 주체며 보이는 한얼님으로 백두산에 내려온 것은 한얼님의 작용(作用)의 자리인 것이니 한임과 한웅은 하나인 한얼님의 두가지 표현이다.
한얼님의 작용의 자리로 백두산에 내려온 한웅님은 3,000단부의 백성을 교화하려고 신시(神市)를 열었으니 이분이 한웅천왕(桓雄天王)이다. 한웅천왕은 바로 한웅한검님이라는 말이다. (天은 한이요 王은 검이기에 天王은 ‘한검’이다.)

라) 삼대작용(三大作用)
한얼님은 세가지 자리쓰임이 있어 삼신일체(세검한몸)이다. 이 한얼님은 삼위(三位)이신 한임, 한웅, 한검을 큰 덕(大德)과 큰 슬기(大慧)오 큰 힘(大力)으로써 작용하며 ‘한’의 기원점이 된다.

마) ‘한’은 우주의 본체
한임, 한웅, 한검은 한의 임(인)과 한의 웅과 한의 검이라는 말이므로 ‘한’은 임·웅·검의 주체요 임·웅·검은 한의 작용이며 체(體)·상(相)·용(用)이 된다.
이로써 ‘한’은 우주의 ‘본체(本體)’요, 진리체(眞理體)요, 원인자(原因者)임을 알 수 있다. 한임, 한얼님, 한울님, 하느님이라는 말들은 ‘한’을 인격화해서 부르는 하나의 존칭이다.
이처럼 우리의 ‘한’은 인간성, 민족성, 지역성 같은 특수성은 전혀 섞이지 않은 초월적이고 보편적인 완전한 우주신이am로 ‘한’(桓 - 한으로 발음)이 되고 임(인:因)과 웅(雄)과 검(儉)은 그 용명(用名)이 되므로 본명인 ‘한’은 초자연적 우주 본체가 되며 원초적(原初的) 본체가 된다.
따라서 하느님(한얼님)은 민족신이나 세계신이 아닌 유일무이(唯一無二)한 우주신(宇宙神)이다.

2. 교리개요(敎理槪要)

1) 참이치(眞理)
세참함으로 하나에 돌아간다.(三眞歸一)는 것이 대종교의 참 이치다. 세검한몸(三神一體)이신 한얼님께서 큰 덕(大德)과 큰 슬기(大慧)와 큰 힘(大力)을 가지고 만물을 내실 때 반드시 성품(性)과 목숨(命)과 정기(情)의 세참함(三眞)을 태어 주셨다.
그러나 사람은 온전히 받고 만물은 치우치게 받는다.
참성품은 착함도 악함도 없고 참목숨은 맑음도 흐림도 없으며 참정기는 후(厚)하고 박함(薄)도 없다.
뭇사람들은 태어나면서부터 세가지 가달(三妄)이 뿌리 박혀 있는 것이 마음(心)과 김(氣)과 몸(身)이다.
마음은 성품에 의지한 것으로서 착함과 악함이 있으니 착하면 복되고 악하면 재앙(禍)이 되고 김(氣)은 목숨(命)에 의지 한 것으로 맑음과 흐림이 있으니 맑으면 오래 살고 흐리면 일찍 죽으며 몸은 정기에 의지 한 것으로서 후하면 귀(貴)하고 박하며 천(賤)하게 된다.
참(眞)과 가달(妄)이서로 맞서 세길(三途)을 지으니 이는 느낌(感)과 숨쉼(息)과 부딪침(觸)이요 이 세 길이 다시 열여덟 경지(18境地)를 이루나니 느낌(感)에는 기쁨(喜)과 두려움(懼)과 슬픔(哀)과 성냄(怒)과 탐냄(貪)과 싫어함(厭)이 있고 숨쉴(息)에는 맑은 기운(향내 - 芬)과 흐린 기운과 찬김(寒)과 더운 기운(熱)과 마른 기운(震)과 젖은 기운(濕)이 있으며 부딪침(觸)에는 소리(聲)와 빛깔(色)과 냄새(臭)와 맛(味)과 음탐함(淫)과 살닿음(抵)이 있다.
뭇사람들은 착하고 악함과 맑고 흐림과 후하고 박함을 서로 섞어서 가달길에서 제 맘대로 달리다가 낳(生)고 자라(長)고 늙(老)고 병(病)들고 죽(歿)는 괴로움에 빠지고 말지마는 밝은 이(哲人)는 느낌을 그치고(止感), 숨쉼을 고루(調息)하며 돌이켜서 세 참함(三眞)에 나아가고(返妄卽眞) 다시 세 참함을 위로 돌이켜서 한얼과 함께(返眞一神. 神人合一)된다.
이것이 세 참함으로 하나에 돌아간다(三眞歸一, 卽三則一)함이며, 셋을 모두어 하나에 돌이킨다(會三歸一) 함이다.

2) 신앙의 경지
그 목적의 가치론은 어리석은 중생을 교화(敎化)하여 참사람인 성철(聖哲)이 되게(化衆成哲)하고 부조리한 사회와 국가를 변화시켜 한울나라와 같은 정의로운 사회를 이룩(化成天國)함에 있다. 다시 말해서 홍익인간 이화세계(弘益人間 理化世界)의 건설이다.
그 방법론은 삼법수행(三法修行)을 하는 것이니 중생을 참사람 되게 함에는 온갖 느낌을 곧 잡념을 없애고(止感), 숨쉼을 고르게(調息)하며, 온갖 나쁜 유혹을 물리치는(禁觸) 세가지법(三法)을 한 곬으로 열심히 수행하면 된다는 원리다.

3) 삼일철학(三一哲學)
대종교의 종교철학은 삼일원리다 . 이 삼일철학은 우리 겨레의 생활철학이며 수 천년동안 우리생활 속에 깊숙이 흐르고 있는 맥락이다.
삼신(일체) 신앙에서부터 사상, 지명(地名), 산악이름, 문화, 풍속, 일상생활에 이르기까지 모든 분야가 이 삼일원리로 채워져 있다.
대종교의 기본경전인 천부경(天符經)에 ‘하나는 비롯(처음)인데, 비롯이 없는 것도 하나요……하나가 발동하면 만번가고 만번 오며……하나는 끝인데 끝이 없는 것도 하나니라(一始無始一……一妙衍萬來……一終無終一)’고 밝혔다.
이는 하나가 곧 극대(極大)요 비롯이요 하나는 곧 비롯도 끝도 없는 무한이라는 뜻이니 하나와 전체가 같고 작은 하나가 큰 무한과 같다는 인식론(認識論)을 보여준 것이다.
이 원리는 서로 반대되고 모순되는 큰 것과 작은 것을 모두 ‘한’으로 표현하여 상반되는 것도 상대를 부정하지 않고 긍정하면서 일치통일하는 논리이다.
이것이 곧 즉삼즉일(卽三卽一) 다시 말하면 하나(一)는 셋(三)으로 작용하여 셋은 하나인 근본(本)으로 환원(還元)한다는 이치다.
삼일논리는 하나(一)가 곧 무한대 이듯이 천상과 지상이 같고 신(한얼)과 인간이 같으므로 한울, 땅, 사람의 삼극(三極)을 같이 본다.(同一視)
대개 한울나라를 인정하는 민족은 땅을 죄악시하기 쉽고 한얼님(天神)을 신성스럽게 보고 사람을 죄인으로 보거나 천하게 본다. 그러나 우리 조상은 한울나라를 인정하면서도 홍익인간의 지상천국도 인정하고 동일시 하였다.
<삼일신고> 진리의 가르침에 ‘사람에게는 세 참함(三眞)인 성품(性), 목숨(命), 정기(精)를 한얼로부터 받았는데 육체가 생기면서 세 가달(三妄)인 마음(心)·기운(氣)·몸(身)에 끌리어 착함과 악함과 맑고 흐림과 후하고 박함이 생긴다.
따라서 세가달을 세참함으로 돌이키면 참사람이 되고 다시 착함을 위로 돌이키면 한얼님과 같이 한다(返眞一神). 곧 반망즉진(返妄卽眞)하고 반진(返眞)하면 일신이 된다’고 밝혔다. 즉 사람이 신이 될 수 있고 사람과 한얼을 똑같이 보는 신인합일(神人合一) 신인일여(神人一如)의 원리요 논리다.
서양의 변증법(辨證法)은 정(正) 반(反) 합(合)이라는 부정(否定)의 과정을 통한 종합의 논리지만, 삼일철학의 논리는 부정의 과정을 통하는 것이 아니라, 상호 긍정의 과정을 통하여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가기 때문에 종합이 아닌 환원이다.
환원의 논리는 ‘정·반·합’인 긍정(肯定), 부정(否定), 종합(綜合)의 과정이 아니고, 정, 정, 원(正,正,元)인 긍정, 긍정, 환원의 과정이다.
우리 인류는 오랫동안 사상인 삼일논리는 모든 것을 긍정하고 모든 것을 포괄하고 모든 것을 협동하고 조화시켜 본래의 뿌리인 하나(一)로 일치시키고 통일시키는 원리기 때문에 본래 상반되는 존재는 없고 서로 모여서 완성체를 이루며 서로 배타적이거나 갈등 같은 것 없이 모든 것이 평화적으로 공존할 수 있다.
이 원리와 논리야 말로 상쟁(相爭)과 상극(相剋)의 역사를 통일지양(統一止揚)하여 화합과 상생(相生)하는 이화세계의 역사를 이룩할 수 있다.

4) ‘한’ 사상과 대종교
이을호(李乙浩) 교수는 그의 저서 ‘한사상론’에서 ‘단군으로 표상되는 한얼정신은 줄곧 한민족의 전통속에서 그의 명맥을 이어 오늘에 이르고 있는 것이다.
그 중에서도 한사상의 가장 줄기찬 골격은 단군신앙의 전통을 이어받은 대종교에서 우리는 이를 확인하게 된다.’ 하였고 이홍직(李弘稙)의 ‘國民大事典’ 대종교 조(條)의 기록을 보면 다음과 같다.
‘우리나라 고유의 종교, 고대동방민족의 원시신앙을 체계화한 것으로 대종(大倧)이란 三神 곧 桓因·桓雄·桓儉一檀君을 가리킨다.
대종교는 단순히 檀君만을 신앙하는 종교가 아니라 三神一體의 天神을 받드는 신앙사상으로 종교적 단체를 만든 것은 1909년 弘巖大宗師 羅喆에 의하여 시작되었다. 대종교에서는 이를 重光이라 한다’
대종교 교리의 근간을 이룬 것으로서는 다음과 같은 두가지 사실을 지적 할 수가 있다.
첫째 교명으로서의 대종의 ‘倧’은 상고신인(上古神人)을 가리키는 것으로서 ‘한배종’ 또는 ‘신인종’자라 이른다. ‘한배검’이란 신도들이 단군을 높이어 부르는 이름으로서 그는 신인(神人)의 품격을 지니고 있다.
다시 말하면 대종(大倧)의 ‘倧’은 신격과 인격이 하나가 됨으로써 신인미분화(神人未分化)라 이를 수도 있고 때로는 신인합일(神人合一)이라 이룰 수도 있으므로 신과 사람이 잘 어울려 합치되는 묘합(二而一的 妙合)의 상(象)을 여기서 엿볼 수가 있다.
둘째는 위에서도 말한 바와 같이 대종교의 교리는 삼일원리로 일관해 있다는 사실을 거듭 지적한다. 단군의 위격(位格)이 이미 조화·교화·치화(造化·敎化·治化) 등 삼일신(三一神)으로서의 품격을 갖추고 있을 뿐 아니라 교리의 면에서도 회삼귀일(會三歸一)의 원리로 점철(点綴)되어 있음을 볼 수가 있다.
성·명·정(性·命·精)의 삼진(三眞)과 감·식·촉(感·息·觸)의 세길(三途)와 세 밝은이(三哲), 세가달(三妄), 세나(三我), 세윤리(三倫), 세 누리(三界), 세 모음(三會)등의 셋(三)이 반진일신(返眞一神)하여 하나로 귀일(歸一)함을 우리들에게 가르쳐 주고 있으니 대종교의 교리는 삼일원리에 근거한다.
이로써 대종이야 말로 이이일적 묘합(二而一的 妙合)과 회삼귀일적 묘유(會三歸一的 妙有)를 쌍벽으로 한 ‘한’사상의 진수(眞髓)가 담겨 있는 것이다.